2017年7月10日月曜日

日本からのメッセージ(2017.6)

このメッセージの英語版->こちら



日本からのメッセージ
2017年6

 チェルノブイリ原発事故のあと、日本政府は断言しました「日本はソ連とちがい、高度の技術を持っている。チェルノブイリのような事故は絶対起きない」と。15年後、福島原発事故が発生しました。日本はもとより、どの国ももう日本政府のように断言しませんでした。むしろ、事態はチェルノブイリ原発事故直後にIAEAのブリックス事務局長が断言した方向に進みました--チェルノブイリのような事故が毎年起こっても我々はびくともしない、と。つまり、彼らは世界に500基近くある原発が500年に一度、事故を起こす確率を覚悟したのです。そして、チェルノブイリと福島が証明したことは、原発事故のあと、事故は小さくされ、最大の被害を被るのは私たち市民であり、子どもだということです。今、チェルノブイリと福島の市民はその苦しみの中に置かれています。
そして、今日のチェルノブイリと福島の姿は明日の世界中の私たちの姿です。二度とこの悲劇を繰り返してはなりません。
 そのためには、原発事故から命と健康を守る最低限のセイフティネットとして、国際基準に基づき避難の権利を保障したチェルノブイリ法を国際条約として制定する必要があります。そのために、私たちは、今すぐ自分たちが住む町でできることを始めました。それがチェルノブイリ法日本版の条例制定の取組みです。以下が、その取組みを呼びかけた日本のお母さんの文章です。
 これを読み、賛同した方に対しては、皆さんが住む町でも、チェルノブイリ法の条例制定に取り組んでいただくことを願ってやみません。なぜなら、世界中の町でこの条例が制定されることは、皆さんが住む町ばかりでなく、チェルノブイリ法日本版がまだ制定されていない福島にとっても大きな支援になるからです。
 世界中の皆さんとつながって、私たち世界中の市民の力で、原発事故から私たちの子どもたちの命と健康を守りましょう。
皆さまからのご連絡をお待ちしています。 
法律家 柳原敏夫
(2012.10国連ジュネーブでの訴え)
チェルノブイリ法日本版の条例制定を一緒にやりませんか


Message from Japan (June 2017)



Message from Japan
June 2017

After the 1986 Chernobyl nuclear accident, the Japanese government professed: “Such a nuclear accident like the Chernobyl will never occur in Japan because the Japanese science technology is a way more advanced than that of Soviets.” However, it happened fifteen years after the Chernobyl accident. No country, including Japan, declared that their nuclear science technology would never fail after the whole world had witnessed what happened in Fukushima. Instead, the pro-nuclear states have accepted to take the risk of another nuclear accident as Hans Blix, Director of the IAEA at the time of the Chernobyl disaster, once stated: “The atomic industry can take catastrophes like Chernobyl every year.” They have decided to take the probability of the occurrence of a nuclear accident among about 500 nuclear power plants all over the world to maintain the nuclear industry. According to their calculation, a nuclear accident may occur every 500 years. What the two nuclear catastrophes in Chernobyl and Fukushima have revealed to the world is that the consequences of the nuclear accident would always be grossly underestimated; and the citizens and children would be affected most severely by a nuclear disaster. The people in Chernobyl and Fukushima are left in that unjust situations.

It is not the tragedy that has happened only to the people in
Chernobyl and Fukushima. It could happen to you anytime in future. We cannot repeat such a tragedy.

To not repeat, we need to make the Chernobyl Law—which guarantees the right to evacuation from radiation-contaminated environment following the international standard of the dose limit of radiation exposure—an international treaty. As an initial step towards that goal, we have launched a campaign to establish the Chernobyl Law in the town and city we live.

The following is the call for the enactment of Japan’s Chernobyl Law. The message was written by a Japanese mother.

We wish that you read this message, support our action and work towards the establishment of Japan’s Chernobyl Law with us. If the Chernobyl Law has been enacted in many cities and in many countries, such the movement will greatly encourage and inspire the people of Fukushima, who have no legal protection from radiation risk.  
We are hoping to be connected with the people all over the world and work altogether to protect the health and lives of our children from another nuclear accident. We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Toshio Yanagihara, Lawyer.
                (The Reality of Fukushima--he spoke at UN in October 2012

A Call for Working Together to Enact the Chernobyl Law in Japan

2017年7月8日土曜日

A Call for Working Together to Enact the Chernobyl Law in Japan



A Call for Working Together to Enact the Chernobyl Law in Japan
By
Masami Ueno
(Director of Fukushima-Iseshima Association)


Fukushima-Isehima Association is a Non-Profit Organization located in Mie Prefecture in Japan. We have been helping the evacuees (be it forced or volunteered) from Fukushima to settle in Mie Prefecture and providing the children of Fukushima with recuperation programs in Mie since March 2011. We also send fresh vegetables to families in Fukushima.  

Our activities mentioned above have been supported by generous donations and grants. However, after six years have passed, we have realized that what private organizations—like ours—can do is limited. Yet, our activities are still necessary for many people since radiation continues to be released into the air every day as the result of the Fukushima nuclear disaster. Then, the question is how we can tackle with such an unprecedented scale of disaster. To be honest, we are at a loss. However, there are two important precedents we should follow. 

The first instance is the Chernobyl Law that was established by the government of the former Soviet Union for the people affected by the 1986 Chernobyl nuclear disaster in order to protect their lives and health from radiation. The Chernobyl Law is also the first law in the world that manifests the universal human rights to the life of the people affected by the radiation disaster. We believe that Japan must enact the law equivalent to the Chernobyl Law.  

Another instance is Japan’s Freedom of Information Law that was established by the government of Japan in 1999. This law was the product of the accumulated efforts made by the citizens all over Japan; those citizens requested their own local governments and members of the city councils to enact the Freedom of Information Law at the municipal levels. This citizen movement eventually led to the enactment of this law at the national level. We can establish Japan’s Chernobyl Law by following this history and experience of the civil actions that eventually realized the Freedom of Information Law in Japan.

We would like to work together with many of you toward the enactment of Japan’s Chernobyl Law in order to protect our health and lives from the radiation disaster.

Please take a moment to read the following. We hope that you support our idea and join our effort to establish Japan’s Chernobyl Law.


Five years after the Chernobyl nuclear accident, the so-called “Chernobyl Law” was established by the former Soviet Union; it was then succeeded by the governments of Ukraine, Russia and Belarus after the dissolvement of the Soviets.  

All these governments have guaranteed the right to evacuation for the residents living in the contaminated areas by radiation, while providing the people living in the areas to which the evacuation orders were issued with the social security. The three countries are not necessarily in a sound economic situation; consequently, they are not able to fulfill all the compensations stimulated by the law. Nonetheless, the Chernobyl Law is still significant for human history as it identifies the government as the primary responsible for the nuclear disaster and guarantees the unconditional right to evacuation for the residents living in areas where one’s exposure to radiation would exceed 1 mSv/year.

On the other hand, the Japanese government raised the standard of public dose limit for radiation exposure from 1 mSv to 20 mSv per year after the Fukushima nuclear accident, and continues to maintain the same dose limit as the safety standard, which turns to be the criteria for the government to lift the evacuation order today. 

Furthermore, the Fukushima Health Management Survey Committee has renounced the possibility of causal relation between the increasing number of thyroid cancers among the Fukushima children and radiation, and has never taken a drastic measurement for the health problems among the residents of Fukushima.

Japan’s radiation risk management policy considerably differs from that of the three former USSR countries, which set up 1 mSv/ year as the public dose limit for radiation exposure and provide the social security for the people who are diagnosed as a possible victim of the radiological consequences of the Chernobyl nuclear accident.

Immediately after the Chernobyl nuclear accident, the government of the former Soviet Union raised the standard of the public dose for radiation exposure from 1 mSv to 100 mSv/year; and some experts insisted that 100 mSv/year was ‘safe’ even around the period where the Chernobyl Law was being established. However, the public dose limit was reversed to 1mSv/year, which is the international standard, because the nuclear power plant workers, who had dealt with the accident, fiercely opposed to the government’s policy of 100 mSv as the post-Chernobyl public dose limit. 

We, the citizens in Japan, too, experienced the nuclear catastrophe that reminded us of the dignity of life.
We must speak out and take actions in order to establish Japan’s Chernobyl Law.
                                                          
May 2017

 
Please contact us if you like to work with us to draft a model plan and formulate a procedure to enact the law at the municipal level. The below is our contacts:


                  Email: ueno_masami_1108※yahoo.co.jpMasami Ueno
                                      noamm6.dion.ne.jpToshio Yanagihara
         (Please convert to @

2017年7月7日金曜日

탈원전 선언한 한국의 시민 여러분께 (2017년 6월 19일)

탈원전 선언한 한국의 시민 여러분께
                                                 2017년 6 19

     2011년도에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통해, 저는 천년 살아도 하기 힘든 경험을 하게 되었습니다. 마치 원전사고 이후 시간이 멈추기라도 한 듯, 지금도 구름 속을 사는 듯한 기분입니다. 그러나 실제 재해는 오히려 원전사고 이후에 시작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정부는 긴급시 방사능의 영향을 예측하는 SPEEDI 정보를 은폐하였고, 갑상선암 방지를 위해 안정 요오드제를 배포하기는커녕, 후쿠시마현내 학교에 대한 방사능 안전기준치를 20배 높여 책정하였습니다. 이로 인한 인재(人災)는 현재도 발생하고 있으며, 그 결과 아동과 청소년이 가장 큰 희생자가 되고 있습니다.
 

전쟁의 본질이 가치관의 혼란이라 한다면, 후쿠시마에서는 이미 전쟁이 발발되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후쿠시마 주민들은 매일 무색, 무취, 무미의 방사능에 의한 핵 전쟁을 겪고 있고, 도움을 요청하는 피해자가 가해자 취급을 받아야 하는, 가치관의 혼란 속에서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비극이 결코 나와는 상관 없는 남의 일로 취급되어서는 안 됩니다. 탈핵사회 선언 이후라 해도 그렇습니다. 원전사고는 국경이 없는 재해입니다. 한 나라가 아니라 이웃나라, 그리고 전세계로부터 원전이 모두 사라지지 않는 한, 원전사고의 위험성에 노출된 가능성은 지워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가능성이었던 사고가 언젠가 반드시 눈앞의 현실로 닥쳐온다는 것이,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겪은 이후 스스로의 무지를 질책하며 흘린 눈물 끝에 우리가 깨달은 사실입니다. 그렇기에 비로소 전 세계로부터 원전이 사라질 때까지, 원전사고로부터 생명과 건강, 그리고 일상을 지키는 법이 필요합니다. 이러한 뜻에서 한국판 체르노빌법이 제정되기를 기원합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를 몸소 겪어야 했던 일본의 한 어머니가 일본판 체르노빌법의 필요성을 깨닫고, 스스로 행동에 나서겠다는 결의를 다지는 뜻에서 얼마 전에 호소문을 작성하였습니다.

이하 문장을 읽어 주십시오. 한국 여러분들께서 지역내의 한국판 체르노빌법과 관련 조례 제정에 힘써주시기를 간절히 바랄 따름입니다. 한국에서 체르노빌 관련 법률 및 조례가 제정된다면, 비단 해당 지역사회뿐만 아니라, 일본판 체르노빌법의 공백을 느끼고 있는 후쿠시마에도 큰 힘이 될 것입니다. 한국 여러분들과 연계하여, 전세계 시민의 힘으로, 원전사고로부터 우리 아이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나갑시다.

여러분들의 연락을 기다리겠습니다.


법률가 야나기하라 토시오 드림


체르노빌 일본판의 조례 제정을 함께 하시지 않겠습니까?


체르노빌 법 일본판의 조례 제정을 함께 하시지 않겠습니까?



체르노빌 일본판의 조례 제정을 함께 하시지 않겠습니까?

우에노 마사미 (후쿠시마 이세시마의 모임 대표)

 저희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비영리로 보양과 야채 지원, 미에현의 피난민 · 이주자들의 지원 등을 해왔습니다. 모임 발족 이후, 여러분으로부터의 기부금과 보조금으로 운영을 해 왔습니다만, 6 년이 지난 지금, 민간 수 있는 일은 한정된 것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나 원전에서 방출된 방사성 물질로부터 매일 발사되고 있는 방사선의 위협을 생각할 , 이러한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해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전례 없는 가혹한 사고에 대해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솔직히, 망연자실한 상태입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우리는 전례를 통해 배울 수 있는 본보기가 두 가지 있습니다.

 하나는 방사능 재해에 대해 생명과 건강과 생활을 보장한 체르노빌 법입니다. 이것은 방사능 재해를 입은 사람들이 마땅히 보호받아야 할, 방사능 재해에 관한 세계 최초의 인류 보편의 인권 선언입니다. 이를 참고로 하여, 일본에서도 이와 같은 법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다른 하나는, [정보 공개]에 대한 법률을 일본 각지의 시민의 손으로 제정했던 경험입니다. 일본 각지의 자치 단체에서 지역 시민들과 의원 자치단체장이 협력하여 정보 공개 조례를 제정하고, 조례 제정을 계속해 나감으로써 1999 정보 공개 법이 제정되었습니다. 경험을 참고로 하여, 체르노빌 일본판을 조례 제정부터 시작해 나가야 한다고 강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방사능 재해로부터 생명과 건강과 생활을 보장하는 체르노빌 일본 판의 조례를 당신이 살고 있는 지자체에서 시민의 손으로 제정해 나가지 않겠습니까? 부디, 다음의 글을 읽어주시고, 조례 제정 활동에 찬동하여, 동참해 주시길 진심으로 부탁드립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체르노빌 원전 사고로부터 5 , 구 소련에서 소위 체르노빌 법이 제정되었고, 이는  우크라이나, 러시아, 벨라루스 이어졌습니다.
 해당 각국의 정부는 체르노빌 법에 의거하여, 원전 사고로 인해 방사능에 오염된 주민들에게 피난의 권리를 보장하고, 또한 강제 대피 지역 주민의 생활을 보상해 왔습니다. 3 개국 모두 경제 상황이 양호하다고는 없기 때문에, 보상이 법률대로 실시될 수는 없는 상황이지만, 적어도 체르노빌 법은 원전 사고의 책임 주체가 국가임을 명기하고, 연간 피폭량이 1 밀리 시버트 이상인 지역에 사는 모든 주민에게 무조건 피난의 권리를 보장하는 획기적인 것이었습니다.

 한편, 후쿠시마에서는 사고 이전 1 밀리 시버트의 안전 기준이, 사고 20 밀리 시버트로 상향 조정되고, 그것이 현재까지 안전 기준이 되어, 귀환 기준으로 되어 있습니다. 건강 피해에 대한 구제에 대해서도, 현민의 건강 조사에서 지금까지 발견된 갑상선암은 방사선이 원인이라고는 생각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특단의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는 상태입니다. 체르노빌 법이 연간 1 밀리를 기준으로, 원전 사고로 인해 건강 피해의 가능성이 있을 경우 모두 구제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입니다. 사실 구 소련에서도 체르노빌 원전 사고 직후, 주민의 허용 피폭 선량이 백배로 상향 조정되어, 체르노빌 법 제정 시에도 100 밀리 시버트라도 문제없다는 견해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고 처리를 담당했던 노동자 등의 목소리에 밀려 국제 기준인 1 밀리가 것입니다. 비통한 원전 사고를 겪은 일본에서도, 생명 이상의 소중한 것은 없다는 원점에 서서, 양식 있는 시민들이 체르노빌 일본 제정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실현을 위해 행동을 취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움직임 찬동하고, 동참하고 싶다고 생각하시는 여러분, 저희와 함께 조례의 모델 안과 조례 제정 절차 등을 협의해 나가며 함께 하시지 않겠습니까?

 상기 호소 동참하고 조례 제정 활동에 참가해 주실 분들은 성함, 연락처 (이메일), 주소와 함께, 하기로 연락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연락처 :
      Email : ueno_masami_1108※yahoo.co.jp (우에노 마사미)
         noamm6.dion.ne.jp (야나기하라 토시오)
        (※를 @로 변환